p>홈으로 > 경주관광안내 > 외동지역 

괘릉 | 수봉정 | 감산사지 | 숭복사지 | 원원사지

괘릉(掛陵)

경주에서 울산가는 7번국도를 따라 가다가 불국사역앞의 갈림길에서 울산방면으로 조금더 가면 국도변의 왼쪽 낮은 구릉에 괘릉이 위치하고 있다. 사적 제26호이다. 조선시대 경주부에서 간행한 {동경잡기}에 의하면 괘릉이란 뜻은 "陵을 걸다라는 의미인데 이곳에 왕릉이 조성되기 이전에 작은 연못이 있어서 그곳을 메우고 능을 마련했는데 능 내부인 현실에 물이 고이기 때문에 바닥에 관을 놓지못하고 허공에 걸어 놓았다" 하는데서 유래되었다.

괘릉의 외형은 원형봉토분이고 높이는 6m 지름은 23m이다. 봉분아래에는 봉토를 보호하기 위한 호석이 설치되어 있다. 호석은 목조건축의 석조기단과 같이 지대석위에 높이 95cm, 길이 120cm 크기의 판석으로 된 면석을 놓고 그 위에 갑석을 올렸다. 각면석 사이에는 봉분 내부로 뿌리가 길게 뻗어 면석과 봉토가 붕괴되지 않도록 지탱해 주는 탱석을 배치하였는데, 탱석의 전면은 면석보다 약간 앞으로 내밀어져 있다.

탱석에는 두칸 건너 하나씩 무복을 입고 무기를 잡고 있는 12지신상을 조각 하였으며 조각수법은 신라 12지신상 가운데 우수한 것으로 인정되고 있다. 왕릉의 둘레에는 부채골의 판석을 깐 회랑이 왕릉을 두르고 있으며 회랑둘레에는 높이가 1.7m되는 25개의 석주를 세우고 돌난간을 설치 하였다. 현재 돌기둥은 모두 남아 있으나 돌기둥 사이사이에 끼웠던 난간 살대는 거의 망실되고 없어서 새로이 마련해 설치해 놓고 있다. 봉분의 바로 앞에는 동쪽으로 약간 치우쳐 사각형의 석상인 혼유석이 위치해 있고 봉분의 중심에서 남쪽으로 약 80m떨어진 위치로 부터 시작하여 동서로 약 25m를 사이에 두고 북쪽으로 부터 돌사자 두쌍, 冠劍石人 1쌍, 西域人 모습의 石人 1쌍, 華表石 1쌍이 마주 대하고 차례로 도열해 있다. 이 석조물들의 조각 수법은 매우 당당하고 치밀하여 이와같은 유형의 신라 조각품 가운데는 가장 우수한 것으로 손꼽히고 있으며, 특히 힘이 넘치는 모습의 호인상은 서역인의 얼굴을 하고 있는 관계로 아라비아 계통의 상인이 아니었을까 하는 견해도 있다.

수봉정(秀峰亭)

이 건물은 구휼사업 및 육영사업과 독립운동가의 지원을 펼친 바 있는 사업시행부로서, 수봉 이규인(秀峰 李圭寅, 1859∼1936) 선생이 1924년 서당인 비해당(匪懈堂)과 약국(藥局)인 보인재(輔仁齋)를 갖춘 2층으로 건립하였으나 1953년 현재와 같이 단층으로 개수(改修)되었다. 선생은 사립인 경주고등보통학교를 설립하여 구국의 인재를 양성하려 하였으나 끝내 조선총독부(朝鮮總督府)에 의해 경주공립중학교로 수탈(收奪) 개교되었다. 그러나 광복 후 선생의 유지대로 사학으로 환원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으며, 본 건물은 선생의 선각(先覺)과 실천궁행(實踐躬行)을 배우는 도장(道場)으로서 그 의미가 깊다. 

감산사지(踞山寺址)

경주 동남쪽 20리 되는 남월산에 위치한 감산사는 김지성이 벼슬을 그만 둔 이듬해인 성덕왕 18년(719)에 감산장(踞山莊)을 희사하여 만든 사찰이다. 김지성은 이 때 두 구의 불상을 봉안하였는데, 그는 이 불상들의 광배 이면에 명문을 새겨 후대에 그 사실을 전하게 하였다.

1916년 일본인 渡邊彰과 末松熊彦이 경주지방 고적을 조사할 때 내동면 신계리의 논에 박혀있던 불상을 발견하여 경복궁으로 옮겼는데, 이 불상광배의 이면에 있는 명문이《삼국유사》권3 남월산조에 있는 내용과 동일한 것이어서 이 불상이 출토된 곳이 감산사지임이 확인되었다. 1916년 3월 총독부 안의 특설미술관에 전시된 이후 지금까지 국립중앙박물관에 전시되고 있다. 이 사지에는 현재 비구니스님들이 새로이 건물을 짓고 거주하고 있으며, 사지에는 3층석탑이 남아있다.

감산사지에서 발견된 이 두 불상은 신라의 중아찬 김지성이 돌아가신 부모님을 화장하여 동해에 산골하고 이들의 명복을 빌기 위한 것이었다. 여기에 국왕과 이찬 개원, 자신의 가족과 일체중생의 복까지 비는 내용이 있다. 719년에 조상된 미륵보살상은 높이 189.4m 넓이 107.6m로 광배 뒷면에 행서로 조상기가 새겨져 있다. 720년에 조상된 아미타상은 높이 206m, 넓이 109.1m로 역시 광배 뒷면에 행서로 조상기가 새겨져 있다. 조상기의 찬자는 설총으로 추정되고(奈麻 聰) 글씨는 승 석경융(釋京融)과 대사(大舍)인 김취원(金驟源)이 쓴 것으로 되어 있다. 이 명문으로 해서 이 두 불상은 시대양식 설정에 확실한 기준을 마련해 주었다는 점에서 중시되고 있다. 또한 이 두 불상은 인도와 수.당의 영향을 받은 7세기 중엽의 이상적 사실주의라는 신라 특유의 불상미술을 보여주는 예라고 할 수 있다.

금당주인 미륵상은 돌아가신 어머니를 위하여 조성하고, 미타상은 돌아가신 아버지를 위하여 조성하였다고 하는데 강당에 안치되었을 것으로 보인다. 이는 미륵과 아미타를 함께 받드는 신라 법상종의 신앙과 관련된 것이므로,감산사가 유가론을 중심사상으로 하는 법상종 사찰이었음을 알려주고 있다.

숭복사지(崇福寺址)

경주시 외동읍 말방리에 있는 숭복사지는 왕족 김원량이 시주하여 지은 곡사(鵠寺)가 이 자리로 이건된 후 경문왕과 헌강왕이 새로이 중창하면서 대숭복사로 명명된 사찰이다. 현재 괘릉이 있는 자리는 원래 곡사라는 사찰이 있었는데, 원성왕이 돌아가시자 그 곳을 돈을 주고 사서 왕릉을 쓰고, 곡사를 이 곳으로 옮기었는데, 70여 년 동안 9명의 임금이 바뀌면서 제대로 관리하지 보하다가 경문왕과 헌강왕이 선대 왕들의 명복을 빌기 위하여 곡사를 대대적으로 중창하였다. 그리고 헌강왕은 왕11년(885)에 곡사를 새로이 대숭복사라고 명명하고, 이듬해인 886년에 최치원에게 <대숭복사비문>을 지을 것을 명하여 쌍두 귀부를 가진 사적비인 <대숭복사비>를 이 곳에 세우게 된 것이다. 이러한 사연은 최치원이 찬한 <대숭복사비문(大臣福寺碑文)>에 자세히 나와 있다.

사지는 통일신라시대의 전형적인 가람배치양식을 따르고 있는데, 남문, 동서 탑, 금당, 강당의 형식을 가지고 있었다. 현재 이 곳에는 동·서삼층석탑이 서 있고 금당이었던 곳의 석재가 남아 있을 뿐이다. 또한 이 곳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서 발견된 쌍두귀부가 국립경주박물관으로 옮겨져서 정원 앞 뜰에 전시되어 있다.

원원사지(遠願寺址)

원원사지(遠願寺址), 사적 제46호의 경주시 외동읍 모화리에 위치하고 있는 통일신라시대의 사찰이다. 이 곳에는 현재 1931년에 복원된 십이지신상과 사천왕이 새겨진 동·서 3층석탑을 비롯하여 금당지,석등,부도,석축 등 통일신라시대의 것으로 추정되는 유적들이 많이 남아 있어 답사객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해 주고 있다. 원원사는 밀교(密敎)의 후계자로 칭해지는 승 안혜와 낭융 등이 김유신, 김의원, 김술종 등의 국가원로들과 함께 뜻을 모아 세운 유서깊은 고찰이다. 즉 울산만을 이용해 침입해 오는 왜구에 대한 방비를 위해 불력에 의지하는 한편 전초기지로서의 활용을 위한 창건이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고려 태조를 도와 활약했던 밀교승 광학과 대연이 이 곳과 연관이 있었음을 볼 때, 신라 하대까지 밀교계통의 사찰이었음을 알게 한다.그리고 안혜와 낭융,광학과 대연의 4대덕은 모두 절의 동쪽 봉우리에 묻혀서 이 곳을 사령산조사암(四靈山祖師岩)이라고 한다고 한다.